자유게시판

전문성없는 계약직 시설관리직 채용의 비극 (김해 초등생 ’방화셔터 끼임’ 사고 원인은 ’기기 조작 실수’)

작성자
피곤하다
작성일
2019-12-26
조회수
201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지난 9월 경남 김해의 한 초등학교에 등교하던 9세 초등생이 방화셔터에 목이 끼여 병원 신세를 진 지 3개월 만에 학교 관계자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김해중부경찰서는 26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학교 시설관리 담당자 A씨(61), 안전관리담당자 B씨(48·여), 관리감독 책임자 C씨(55·여), 안전시설 관련업체 직원 D씨(37)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지난 9월30일 오전 8시35분쯤 김해시 한 초등학교에 설치된 방화셔터를 작동시켜 친구와 등교하던 초등 2학년생 홍모군(9)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학교 1층 숙직실에 있던 A씨가 방화셔터 버튼인 녹색 램프불이 꺼졌다가 켜졌다가를 반복하자 이상 유무를 확인하기 위해 방화셔터를 작동시켰다. 안전조치는 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B, C씨는 학교 내 안전교육 실시의무와 감독에 대한 주의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입건됐다. D씨는 A씨에게 방화셔터와 관련한 기계 사용법을 교육하지 않았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감식으로 통해 방화셔터 작동은 기기 오류가 아닌 조작 실수인 것으로 결론냈다.

사고를 당한 홍군은 현재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관리자는 당연히 교장이 맡아야 합니다. 아울러 실질적 관리자인 시설관리직은 전문적인 교육을 받아야 할것이고 계약직 채용은 지양 되어야 합니다.

수정 삭제 목록